못 살게 굴기

베토벤 - 운명 교향곡 (교향곡 5번)

 

베토벤 - 교향곡 5번 "운명" C단조 Op.67
Beethoven - Symphony No.5 "Fate" in C minor Op.67

 

 

 

 

 

 

운명 교향곡은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교향곡 5번 작품의 통칭으로서 모두 4악장으로 이루어졌다. 

 

교향곡 제3번 영웅(1804년)이 완성된 뒤 곧 쓰기 시작했으나 이보다도 먼저 교향곡 제4번(1806년)이 완성되고 그 후 본격적인 작업이 계속되어 마침내 1808년에 완성, 후원자였던 로프코비츠 후작과 라주모프스키 백작에게 바쳐졌으며 빈의 데어 빈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이 곡의 이름은 제1악장 첫머리의 동기에 대해 베토벤 자신이 “운명은 이처럼 문을 두드린다”고 설명한 데에서 비롯되었다. 운명 교향곡은 1주제와 2주제의 리듬이 반복, 변화되면서 곡의 통일성을 준다. 그리고 마지막 악장에서는 트롬본 3, 피콜로 1을 곁들여 빛나는 피날레를 장식하고 있다. 

 

그러나 이 작품은 표제의 암시를 통해 음악 외적인 것을 표현하는 표제음악과는 거리가 멀다. 운명 교향곡은 베토벤의 귀에 이상이 생기고, 영원한 애인으로 알려진 테레제 브룬스비크와의 헤어짐, 나폴레옹의 침공 등 시련이 겹쳤던 시대의 작품이다. 불과 30분에 불과한 곡이지만 착상에서 완성까지 5년이 걸린 대작으로 역경을 딛고 마침내 승리자가 되는 신념이 담겨 있기도 하다. 운명 교향곡은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교향곡 중의 하나이다. 

 

너무나도 혁신적이었던 교향곡 제5번이 처음 연주되었을때 청중 가운데 마리아 마리브랑이란 고명한 여가수는 너무나 감동해 졸도까지 했다고 한다.

 

아무튼 베토벤의 음악처럼 사람의 마음을 뒤흔들고 힘을 주고 위로해 주고, 인류를 긍정적으로 인도하는 음악은 달리 없다고 말해도 그다지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Chung Myung-Whun

 

1st Erster Satz : Allegro con brio- [00:01]
2nd Zweiter Satz : Andante con moto- [07:33]
3rd Dritter Satz : Allegro- [18:17]
4th Vierter Satz : Allegro- [23:17]

 

 

 

곡 설명

 

제 1 악장     알레그로 콘 브리오 C단조 4/4박자   -   소나타 형식

 

첫머리에 현악기와 클라리넷이 힘차게 제 1 테마를 연주하는데 이 테마가 제 1악장 전부를 지배하며, 모든 것이 여기서부터 생긴다는 감을 갖게 한다. 심각하고 강렬한 느낌이 나는 의미 심장한 악장이다.

 

소나타 형식으로 서두는 '이처럼 운명이 문들 두드린다'라고 베토벤이 말했다고 후에 베토벤의 제자가 전하는 유명한 '따따따 딴' 4개의 음으로 시작된다. 그 단순한 주제가 어떻게 변화하여 갖가지 형태로 변화하는 가를 들어보시라. 흔히들 베토벤 교향곡 5번은 1악장만이 위대하다고 생각하는 오해를 초심자들은 가지고 있다. 2악장부터 4악장까지 1악장에서 보여준 그 운명과도 같은 고뇌가 어떻게 승리와 환희로 이어지는지가 실은 이 곡의 핵심이다.

 

 

제 2 악장     안단테 콘 모토 Ab장조 3/8박자   -   자유로운 변주곡

 

2개 부분으로 되어 있는 테마의 선율은 자유로운 변주곡 형식으로 엮어져 전개된다. 느린 템포의 테마는 조용하고도 명상에 잠긴 듯한 선율이 중심이 되어 여러 형태로 세 번 의 변주를 거쳐 코다를 지나 끝난다. 두 개의 주제를 가진 자유롭고 아름다운 변주곡이다.

 

 

제 3 악장    알레그로 C단조 3/4박자  -  세도막 형식에 의한 스케르쵸

 

스케르쵸의 중 주제는 2개가 있으며 빠른 템포의 춤추는 듯한 리듬을 가진 곡인데 명랑하다기보다는 오히려 비통한 소리로서 절규하는 기분이다. 한편 신비롭고 경쾌한 맛도 보이다가 끊기지 않고 다음 악장으로 넘어간다.

 

스케르쪼 악장으로 1악장의 주제가 다시 나타나 구조의 견고함과 통일감을 준다. 3악장은 끊이지 않고 바로 4악장으로 이어지면서 곡의 큰 클라이막스를 만든다.

 

 

제 4 악장    알레그로 C장조 4/4박자  -  소나타 형식

 

제 3악장의 신비적인 c단조의 스케르쪼에 비하여 제 4악장은 아주 맑다. 마치 개선하는 것 같이 전부 합주하면서 힘차게 시작된다. 힘차고 호탕한 악장인데 지금까지 긴장된 것이 점차 부풀어 올라 마침내 폭발하면서 웅장한 테마가 모습을 나타낸다. 그리하여 모든 수단과 표현을 다해 환희의 경지에 도달시키는 것이다. 운명을 극복하고 승리의 기쁨을 나타낸 것이라고 하겠다. 그의 정신 생활의 일대 소산이며 그의 사상이기도 한, 모든 역경을 극복하고 마침내 승리한다는 투쟁과 승리의 기록이라고 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소나타형식으로 전악장들의 주제를 여기에 한번 더 회상시키면서 곡 전체를 유기적으로 확고히 연결시킨다. 프레스토로 끝나는 마지막 코다까지 운명을 이겨낸 환희를 표현함에 부족함이 없다.

 

 

악보 다운로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O COMMENT